사)한국국악협회
기사

(사)한국국악협회 교육개정에 대한 입장문 발표 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05-11 10:48 조회1,045회 댓글0건

본문

(사)한국국악협회 교육개정에 대한 입장문 발표

임웅수 이사장 등 임원진 교육부 성토
국악은 ‘K-컬처’ 기반, 중시해야
서양음악 전공자 편중 개선 등 6개항 표명,

KakaoTalk_20220510_222244199.jpg

 

교육부의 2022 개정 교육과정·음악 교과서에서 국악 내용 삭제·축소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전국 국악단체가 들고 일어섰다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국악교육협의회, 11인의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이 성명서를 발표했다이들 단체들은 5월 15일 오후 3시 국악교육 정상화와 국악교육 수호 국악인의 연대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이에 100만 전국 국악인 단체인 ()한국국악협회(이사장 임웅수)도 입장문을 통해 문교부의 각성을 촉구했다.


()한국국악협회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전국의 회원들을 대표하여 발표한 입장문은 ‘K-컬처의 기반인 초··고교의 국악교육 개정 과정에 국악의 축소 여지를 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특히 국악이 문화경쟁력의 원천으로 ‘K-컬처를 주도해야 할 시기에 음악과 교육과정에서 국악을 도외시 한다는 것은 묵과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한 것이다. 6개항으로 표명된 입장은 다음과 같다.


하나대학정책 지표 과목 분류에서 음악과 별도로 국악을 신설하라.

 

하나교사들이 수업과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성취기준 국악 교육을 위한 음악 요소와 개념 체계표 개정 작업을 즉각 중단하고 내용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라.

 

하나기초 연구와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의 기획·운영을 부실하게 한 교육부는 관리 소홀에 책임지고관련자를 문책하고 연구책임자를 물러나게 하라.

 

하나새 교육과정을 제작하는 연구진의 서양음악 전공자에 편중된 교육연구 시스템 인사를 개선하라.


하나초등교사를 양성하는 전국의 교육대학에서 국악 관련 필수과목 수업 시수를 조정하여 올바른 국악 교육이 전달될 수 있도록 교사 양성 교육을 개선하라,


하나중등 교사 양성 기관인 사범대 음악교육과에 국악 전공 전임 교수제를 확대하라.


임웅수 이사장은 "우리 회원들도 교육부의 개정안에 분노하고 있다오늘 우리 임원진들은 입장문을 공유하며 교육부에 우리의 입장을 전하여 개선을 촉구한다또한 국악교육 관련 단체와의 연대를 통해 국악인 전문 단체로서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